2014년 10월 25일 토요일

거리며 몇 잔을 받아먹고 돌아오는 길

거리며 몇 잔을 받아먹고 돌아오는 길이었다. 그나마 강 소홍에게 위험을 알리고 돌아오는 길이라서 여유가 있었지, 그것도 아니 었더라면 그의 성격에 다급해서 미치고 환장했을 것이 분명했다. "음, 그래도 이 몸의 거지 연기가 참으로 일품이었단 말야? 하하, 난 정말 뭘 해도 뛰어나니 미치겠네?" 거지로 분장하여 서찰을 건네 준 자신의 연기가 새삼 마음에 들었던지, 그는 언제 화를 냈냐는 듯 후지연의 일을 사그리 잊어버렸다. 그러나 그 가